뤼이드는
객관식 시험의 혁신적 대안으로
인공 지능 기반의
어댑티브 러닝 플랫폼을
개발합니다.

"Santa 2.0"는 카이스트와 공동 연구를 통해 개발한 최첨단 LMS(Learning Management System)가 탑재된 어댑티브 러닝(Adaptive Learning) 플랫폼입니다. 유저의 시험 날짜, 목표 점수, 현재 실력을 정확하게 파악하여 가장 최적화된 커리큘럼을 제공합니다. A to Z 솔루션을 표방하는 "Santa 2.0"는 문제 풀이부터 학습 커리큘럼, 학습 콘텐츠까지 맞춤으로 제공해 유저가 학원이나 문제집, 인강 등의 다른 콘텐츠를 소비할 필요 없이 최단시간, 최소한의 문제풀이로 원하는 날짜에 목표 점수 도달이 가능하게 해줍니다. 이렇게 지속적으로 학생의 실력에 맞춰서 변화하는 커리큘럼을 제공하는 LMS가 바로 "Santa 2.0"의 핵심 기술입니다.
뤼이드의 어댑티브 러닝 프로젝트의 첫 번째 프로덕트인 산타토익(Santa for TOEIC!)은 한 해에 200만 명 이상이 응시하는 토익 시험에 최적화된 어댑티브 토익 학습 솔루션입니다. 개인 사용자의 학습 상태를 분석해 비주얼 애널리틱스로 보여주고, 개인별 취약점을 보완할 수 있는 어댑티브 콘텐츠를 추천하는 모바일 기반의 학습 서비스입니다. 구글 플레이와 앱스토어에 평균 평점 4.9를 기록하며 대학생 및 취업 준비생, 직장인 들에게 토익필수앱으로 입소문을 타며 높은 호응을 얻고 있습니다.
스마트한 오답노트로 이름을 알린 리노트는 뤼이드의 어댑티브 러닝 기술의 초석을 다지는 R&D 프로덕트로 탄생했습니다. 일일이 문제집을 오리고 붙이는 번거로운 과정을 스마트폰 터치 몇번으로 완벽하게 구현해 학생들로부터 큰 호평을 받았습니다. 또한 구글플레이가 선정한 ‘아름답게 디자인된 앱’으로 선정돼 눈길을 끌었습니다. 뤼이드는 리노트를 통해 약 30만건의 오답 데이터를 수집했고, 이 데이터 분석을 통해 독자적인 기술로 어댑티브 러닝의 초기 알고리즘을 개발했습니다.